1999)해피 엔드,Happy End 스릴러


1. 볼거리 ★★★
  . 아무래도 영화 주제가 주제인만큼.

2. 캐릭터 ★★★★☆
  . 배우 최민식,전도연의 클래스는 누가 뭐라해도 최고다.
  . 예전에 비해서 지금 나오는 영화들은 좀 스무스하지 않나..
  . 배우 전도연의 연기는.....왠지 영화 하녀를 보는 듯하기도 하고.아니면 무뢰한을 보는 것같기도 하고..
  . 배우 최민식의 연기는....어떻게 그렇게 스토리의 흐름에 따라서 연기가 팍팍 바뀌는지.대단할 따름

3. 해쉬태그
  #명불허전연기#나름스릴러


영화 내용은,

그녀에게 다른 남자가 생겼다 | 애정, 집착, 살의의 하모니

은행에서 6년간 근무하다 실직한 지 3개월이 된 서민기(최민식 분)는 실직 상태의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면서도 새삼스레 맛보는 일상의 한가로움을 즐기고 있다. 그의 그런 생활이 가능한 것은 성공한 커리어 우먼인 아내 최보라(전도연 분) 덕분. 바쁜 아내 대신 딸 서연을 돌보면서 공원에서 소설도 읽고, 요리책을 펴놓고 음식을 만들고, 분리수거 요령도 터득해가는 서민기.
  그의 아내 최보라는 대학시절 애인이었으나 군입대로 헤어졌던 김일범(주진모 분)과 우연히 재회한 후 남편 몰래 그와 상습적인 만남을 거듭하고 있다. 그녀는 5개월 된 딸과 믿음직했던 남편을 여전히 소중하게 생각하지만, 김일범의 한결 같은 사랑에 감동하거나 그와의 만남에서 빛나는 젊음의 기억을 떠올리는 것에서도 행복을 느낀다. 그러던 어느날, 서민기가 아내의 불륜을 눈치채게 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들의 밀회 장소인 김일범의 오피스텔까지 알아내게 되면서 그들 세 사람의 서로 다른 욕망이 팽팽한 긴장을 일으키기 시작한다.
  서민기는 아내에 대한 배반감과 상실감에 괴로워하면서도 아내에겐 내색하지 않은 채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자신에 대한 김일범의 집착이 점점 강해져 가는 것을 느끼고 심란해진 최보라는 마침내 김일범과의 관계를 정리하려고 결심하는데. 서로 다른 해피 엔딩을 꿈꾸는 사람들, 그들의 애정, 집착, 살의의 삼각관계는 예상치 못한 엔딩을 향해 치닫는다.


(출처 : 네이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